전문연구요원 훈련소 후기 - 5일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의 3주간 쓴 일기를 타이핑한 것. 2024.01.25 ~ 2024.02.15 3주간 26연대 1교육대대 1중대 2생활관에서 보충역 과정을 수료.

원본을 최대한 유지한 채로, 적당히 가독성만 좋게 정리함.

  • 아침점호 너무 춥다. 도수체조랑 뜀걸음 하고 나면 좀 괜찮은데 그 전까지는 너무 춥다. 내일은 귀마개랑 핫팩도 해야겠다.
  • 전투복 + 군화 착용하고 뛰는건 별로 불편하진 않았다.
  • B3 전지에 교육에서 느낀 점을 포스터로 그리는 수업을 했다. 초등학생 때나 할것 같은 너무나 형식적인 교육이다. 분대원들끼리 재밌게 잘 하기는 했다. 그림 잘 그리는 사람이 있어서 결과물이 그럴싸하게 잘 나왔다. 나름 잘 만든 것 같아서 인센티브 받는 상상도 했다 ㅎㅎ;
  • 오전에는 교육 책자 문제만 풀다가 시간이 다 갔다. 정식으로 교육할 시간이 없어서 자습으로 풀라고 시키는 것 같다. 분대원들끼리 파트 나눠서 풀고 답을 공유하기로 했음. 생활관 분위기가 좋아서 잘 진행돼서 다행이다.
  • 베레모는 정말 다행히 교환이 되었다. 보급관님이 58크기 중고를 찾아주셔서 그걸 쓰기로 했다. 딱 잘 맞는듯. 보급관님 감사합니다..
  • 공중전화 10분 사용을 오후 3~4시경에 했다. 엄마, 아빠랑 통화했는데 두분 다 근무시간이라 10분을 채우지도 않고 끝냈다. 토-일-월 3일 내내 전화가 오니 귀찮을만도 하다. 이게 군댄가 싶기도 하고.
  • 생활에 많이 적응했는지 점점 일기에 쓸 말이 없어지는 것 같다. 블로그에 글 올릴때 뒤쪽은 2~3일치를 묶어서 올리든 해야겠다.
  • 샤워하는데 더운 물이 안 나왔다. 온수샤워 10분 보장이라고 교육시간때 했던것 같긴 한데… 뭐 어쩔수 없지.
  • 저녁 청소시간 쯤 부터는 항상 정신이 없다. 명찰을 전투복 등등에 박음질을 해야 하는데 바느질 해본 사람이 거의 없으니 시간이 많이 모자랐다. 처음으로 군장도 싸고 청소랑 개인정비를 하다보니 시간이 금방 가서 점호시간이 되었다. 오늘 당직사관님은 상당히 유쾌하게 분위기를 잘 풀어주셨다.
  • 생활관 분위기가 많이 시끌시끌해지고 있다. 분위기가 너무 과열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좀 든다.
  • 배변활동도 잘 되는게 긴장도 풀리고 적응이 잘 되어서 그런 것 같다.
  • 앞으로 3일간 01:00~02:00 불침번이 두 번 있다. 피곤할 것 같으니 미리 체력을 잘 아껴둬야겠다.
  • 점심/저녁식사 전후에 간단히 체력단련을 한다. 점심에는 스쿼트랑 런지로 하체운동, 저녁에는 윗몸일으키기로 상체운동을 했다. 강도는 별로 안 높아도 이렇게 꾸준히 하면 도움이 될 것 같다. 생활관 내에서도 조금씩 운동 하는 분위기가 잡히고 있다.
  • 오후 정신전력교육에서 강의자로 오신 김민지 대위님은 강의력이 정말 좋았다. 강의 내용 자체는 뻔한 것이지만 별 관심없는 사람들 대상으로 주의를 끌고 강의를 끌고나가는 진행력이 배울 점이 많았다.
  • 강의장이 없어서 생활관에서 교육을 듣는 것이 나름 꿀이다. 시설이 안 좋은 게 오히려 좋다.
  • 며칠 전 일기를 보는데 벌써 기억이 잘 안 난다. 머리를 비우고 살아서 그런가 빠르게 잊어버리는 것 같다. 시간이 빨리 간다고 느껴지니 좋긴 좋다.
  • 이발을 시키나 보다. 나는 당장에야 엄청 짧은 편이라 안전하다. 그래도 2주쯤 뒤 수료직 직전에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 내 옆 28, 29번 훈련병들은 머리가 사회인 수준으로 길어서 두려움에 떨고 있다. 분대장이 와서 머리 긴 사람들 한번 지적하고 갔다. 나중에 걸리려나? 그래도 수료 이후 시간이 좀 지나고 생각해보면 참 사소한 걱정일 것 같다.
  • 수요일에는 비가 온다고 한다. 야외훈련이라 판초우의를 입고 할텐데 불편할 것 같아서 걱정이다.
  • 주말에 PX 5분 이용이 된다는 것 같다. 사야할 것을 미리 생각해 놓자.
  • 눈이 계속 조금씩 아픈데 원인을 모르겠다. 건조해서 그런 것은 아닌것 같고 흙먼지 때문이 아닐까 싶다. 야외훈련이 많아졌을 때가 걱정이다.
  • 21번 훈련병이랑 많이 친해졌다. 나랑 취향/성격이 비슷한 것 같다. 연구 이야기도 많이 하고, 음악 이야기도 했다. 베이스를 꽤 오래 쳤다는 것 같다. 나중에 합주도 한번 해보면 동기부여가 잘 될것 같다.
  • 이제는 쓸 말도 많이 없다. 생활에 적응이 많이 되었고, 대부분의 시간에 크게 새로운 것 없이 분대원들과 수다떨며 보내서그런 것 같다.
  • 내일부터는 몸 쓰는 훈련들이 있으니 슬슬 힘들어질 것 같다. 이만 일찍 자야겠다.